신재생에너지 NEWS


산업부, 탄소중립 기업역할 강화 위한 RE100 국제 컨퍼런스 개최

관리자
2022-11-03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이창양)는 11월 2일 '탄소중립 미래를 위한 RE100 국제 컨퍼런스'를 개최하고 RE100 캠페인 주관기관 및 국내외 기업․기관과 재생에너지 사용 확대 등 RE100 이행방식에 대한 글로벌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이번 컨퍼런스는 국내·외 RE100 이행 여건을 비교·공유하고, 상대적으로 재생에너지 보급․이용 환경이 불리한 우리나라를 비롯하여 동북아시아 국가에서의 효과적인 RE100 이행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국내 기업들의 RE100 가입과 관심은 확대되고 있으나, 해외 대비해서 좁은 국토면적, 높은 산지비중, 수력․바이오 잠재량 한계, 고립계통 등으로 인해 재생에너지 공급량과 가격 측면에서 RE100이행에 불리한 면이 있다.

기조연설에서 글로벌 RE100 캠페인을 주관하는 CDP와 The Climate Group 등은 기업의 자발적 탄소배출 감축 노력을 강조하였으며, KEI 컨설팅은 한국의 RE100 이행여건과 개선방안을 제시했다.

CDP 및 The Climate Group은 기후변화 대응 책무를 완수하기 위한 탄소배출 관련 정보공개 및 RE100캠페인의 역할을 강조하면서, 한국의 RE100 이행수준 확대를 위한 제도적 개선노력을 건의했다. 

KEI컨설팅은 제한적인 보급여건으로 인한 높은 재생에너지 구매․투자 비용이 국내 RE100 이행에 가장 큰 장애요인이라면서, 이러한 여건을 고려한 유연한 이행 인정 기준을 검토할 필요성이 있다고 제언했다.

패널토론에서 토론자들은 한국, 대만 등의 재생에너지 조달 여건이 EU․북미 등과 비교시 상대적으로 불리한 상황이라면서, 재생에너지 조달․인정 기준 등의 개선방안 검토가 필요하다는 의견 등을 제시했다.

이날 참석한 원황린 타이완 시멘트 부사장은 “해외 REC구매 등 인정기준 개선의 필요성이 있다”면서, “산업구조가 비슷한 한국, 대만 양국은 물론 동북아 지역 내 연계협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정용훈 KAIST 교수는 “RE100은 전세계 캠페인이지만, 국가별 재생에너지 가격 등이 상이하므로 국가별 여건을 고려하여 진행하는 것이 적절”하다면서, “탄소중립을 위해 실시간 사용 전력의 무탄소화를 목표로 하는 CF100을 추진해야 한다”는 의견을 밝혔다. 

행사에 참석한 최연우 산업부 재생에너지정책관은 “RE100 캠페인 참여 등 탄소중립을 위한 기업들의 다양한 고민과 노력을 높이 평가하며, 정부는 국내 기업들이 재생에너지 사용에 차질이 없도록 재생에너지를 지속 확대해나갈 것"이라며 “단기적으로는 RE100 기업 대상 인센티브를 다각도로 검토하여 기업 부담을 완화하고, 장기적으로는 비용효율적인 보급체계 마련과 국내 재생에너지 산업경쟁력 강화에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