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재생에너지 NEWS


2022 대한민국 에너지대전 성황리 폐막

관리자
2022-11-08


▲ 2022 대한민국 에너지대전이 열린 킨텍스 제2전시장 내부 전경


-  역대 최대 규모 356개사 참가, 24,351명 관람, 1,440억 수출성과  

한국에너지공단(이사장 이상훈, 이하 공단)은 11월 2일부터 4일까지 경기도 일산 킨텍스(KINTEX)에서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저탄소·고효율 C-Tech 혁신을 주제로 '2022 대한민국 에너지대전(이하 에너지대전)' 및 '2022 산업계 탄소중립 컨퍼런스'를 개최했다.

에너지대전은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고 공단이 주관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에너지 종합전시회로 올해 41회째를 맞았으며, 산업계 탄소중립 컨퍼런스(기후 WEEK)는 올해 17회째를 맞는다.

이번 전시회에는 역대 최대 규모인 356개 기업 1,157부스가 참여했다. ▲에너지효율관 ▲신재생에너지관 ▲미래모빌리티특별관 ▲지자체관 ▲공공에너지관 ▲미래에너지효율 등 총 12개의 전시관을 운영했으며, 기업지원을 위한 수출상담회와 다양한 비즈니스 프로그램 등이 진행되었다.

수출상담회를 통해 해외 공무원, 구매력 있는 빅바이어 등 31개국 101명이 참가하여 전시 3일 동안 총 120건의 상담을 통해 계약 1,440억원(5건), MOU 10억원(1건)의 성과를 올렸으며, 기업 가치평가 및 자금력 확보를 위한 전문투자·펀딩 컨설팅 프로그램을 통해 총 62개 중소기업의 상담을 진행하고, 자체 기술개발이 어려운 중소기업들에게 다양한 에너지 분야 특허기술들을 선보이며 新기술 이전 2건(2억원)의 기회를 제공했다.

올해 처음 신설한 미래모빌리티관에서는 전기, 수소 배터리를 탑재한 전기차와 수소차, 수소드론 등 미래모빌리티 기술을 선보이며 주목받았으며, 에너지 다이어트10 특별관에서는 세계 주요 국가들의 에너지 위기 극복 정책과 일상 속 에너지절약 행동요령 10을 소개하며 에너지절약에 대한 범국민적 참여를 촉진했다.

아울러 산업계 탄소중립 컨퍼런스는 탄소중립 이행을 위한 글로벌 화두인 ▲RE100 ▲국제감축사업 ▲CCUS(탄소 포집․활용․저장기술) 등 세 가지 세션으로 구성 및 진행되었으며, 총 800여명의 등록자(사전등록 600여명 및 현장등록 200여명)를 기록하며 성황리에 종료되었다.

도널드 찬 CDP(탄소정보공개프로젝트) 아시아 태평양 권역 매니징 디렉터, 헤르만 벨라스퀘즈 녹색기후기금 국장, 마티아스 라브 CO2CRC(CCUS 연구기관) 대표 등이 주요 기조 발제에 나섰으며, 각 분야 국내외 전문가들과 패널토론을 통해 탄소중립과 관련된 심도 있는 논의가 이루어졌다.

2022 대한민국 에너지대전은 산업계 탄소중립 컨퍼런스, 탄소중립 EXPO와 통합개최를 통해 규모를 더욱 키우며 그간 전념해왔던 에너지산업 활력 제고와 중소기업 수출지원을 넘어 에너지 정책 전반에 대한 국민 공감과 소통, 참여를 이끌어내는 차원으로 한층 업그레이드되었다는 평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