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재생에너지 NEWS


LS전선, 미국 서부에 1000억원 해저케이블 공급

신재생에너지가이드
2024-07-04

LS전선이 미국 해상풍력단지에서 해저케이블을 시공하고 있다.(사진=LS전선)


LS전선이 미국 서부 지역에 처음으로 해저케이블을 공급한다.

LS전선이 미국 송전망 운영사 LS파워그리드 캘리포니아(LS Power Grid California)사와 1000억원 규모의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을 통해 LS전선은 미국 시장에서의 입지를 더욱 강화할 것으로 기대된다.케이블은 캘리포니아주(이하 CA주) 북부 세크라멘토강에 설치돼 오리건주 등 서북부에서 CA주로 전력을 송전하는 데 사용된다. 이는 서부 지역 전력망 안정화를 위한 사업의 일환이다. CA주는 2035년까지 약 61억달러를 투자해 26개의 신규 송전망과 85GW 이상의 재생에너지를 구축할 계획이다.

LS전선은 CA주의 대규모 재생에너지 송전망 구축 계획에 맞춰 고객사와 협력을 강화해 시장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미국 해저케이블 시장은 노후 케이블의 교체, 신재생에너지 개발, AI와 전기차에 따른 전력 수요 증가 등으로 인해 지속적인 성장이 예상된다. LS전선은 최근 자회사 LS그린링크, LS에코에너지를 통해 미국·영국·베트남에 생산 현지화를 추진하는 등 글로벌 해저 사업을 확대하고 있다.

한편 LS Power는 1990년 미국 뉴욕에서 설립된 에너지 인프라 개발 및 투자 회사로, 북미 전역에서 주요 에너지 프로젝트를 수행하고 있다.